NEWS ROOM

NHN ACE모든 소식들을 가장 빠르게 전합니다.

NHN, 이름없는 데이터로 수익 창출2019-12-18

[인터뷰] 김윤중 NHN ACE 데이터테크사업부 이사
[성남=뉴스핌] 김지완 기자 = "이름 없는 데이터를 팔고 있습니다."

누군가 1시간 동안 네이버에서 야구 뉴스를 본 뒤, 유튜브에서 '캠핑' 영상을 시청하고, 쿠팡 유아용 '기저귀' 주문 창을 열어본 게 데이터가 될 수 있을까. 누구인지 특정한 거라면 유용한 정보로 이용될 수 있다. 하지만 누군지 알 수 있는 '실명 정보'를 가공하고, 판매하는 건 불법이다. 누군지 알 수 없어야한다. 누구인지 알 수 없게 이름이 지워진 정보는 좋게 말해 데이터지, 온라인상에서 수도 없이 양산되는 쓰레기에 가깝다. 하지만 쓰레기가 분리수거를 거쳐 훌륭한 자원으로 탈바꿈하듯 이런 데이터를 활용해 수익으로 연결시키는 기업이 있다.

NHN ACE는 NHN 페이코의 자회사이자, NHN의 손자 회사다. 기업 족보상 NHN의 가장 끝자락에 있지만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데이터 전문 기업이다. NHN ACE는 지난해 누군지 알 수 없는 '비식별' 데이터 팔아 1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뉴스핌은 지난 11일 경기도 성남 판교에 위치한 NHN 사옥에서 NHN ACE의 김윤중 데이터테크사업부 이사를 만나 '데이터가 돈이 되는 세상'을 들어봤다.



[성남=뉴스핌] 김지완 기자 = 11일 김윤중 NHN ACE 데이터테크사업부 이사가 뉴스핌과 인터뷰중이다. 
[제공=NHN] 2019.12.12 swiss2pac@newspim.com 


◆ "내·외부 데이터 합쳐지면 360도 각도에서 고객을 바라볼 수 있게 돼"


우선 데이터 비즈니스는 NHN ACE가 훌륭한 인프라를 보유했기 때문에 가능하다. '에이스 카운터' 홈페이지 방문자 통계·분석 서비스를 지난 2001년부터 약 20년간 전개하면서 1만여 곳의 회원사를 확보했다. 즉, 1만여 국내 사이트에 고객 접속 기록이 NHN ACE에 실시간으로 쌓이고 있단 얘기다. 이를 통하면 누군지 알 수 없지만 동일한 '코드'를 가진 사람의 인터넷 접속기록을 그대로 추적할 수 있다.

이름도 없는 데이터가 생명을 얻는 과정은 간단치 않다. 김윤중 이사는 "고객사 웹사이트에서 비식별 행태정보와 난수값를 수집해, NHN ACE가 보유중인 데이터와 일일이 대조해 동일한 데이터를 찾아 매칭한다"면서 "이 고객이 누군지 모르지만 동일인이라는 걸 파악할 수 있다. 매칭된 비식별 행태정보 데이터만 다시 고객사에 보내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고객사는 회원정보를 갖고 있기 때문에 회원으로부터 사전 동의를 획득한 경우, NHN ACE로부터 받은 행태정보를 고객사가 보유한 다른 정보와 결합해 이 사람이 누군지 파악할 수 있게 된다"며 "이를 통해 고객을 특정할 수 있게 되고, 이 고객이 어떤 사이트에 접속하는 지를 파악해, 뭐에 관심을 두고 있는지를 인터넷 접속기록을 통해 알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는 "기업이 보유한 고객데이터와 외부데이터가 합쳐지면 한 방향으로만 바라보던 고객을 360도 전체를 볼 수 있게 된다"면서 "이들에게 노출되는 배너 광고를 달리하거나, 맞춤형 쿠폰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정교한 광고·마케팅이 가능해진다. 자연스레 기업 수익은 늘어난다"고 말했다. 실제 모 금융그룹과 최근 50만명의 고객데이터 확보를 목표로 계약이 이뤄졌다고 귀뜀했다.

◆ 경쟁사 앱은 깔렸는데, 우리 회사 앱은 없다?...데이터가 힘을 발휘하는 순간

NHN 자체 광고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2000만대 이상 스마트폰 앱(App) 설치 목록도 파악할 수 있다. 2000만대 스마트폰 가운데 H캐피탈과 L캐피탈 어플리케이션은 설치했지만 K캐피탈 앱은 설치하지 않은 고객을 찾으면 금새 57만명을 골라낼 수 있다. 여기에 성별·나이·결혼 및 자녀 유무 등의 세부조건 추가해 정교한 데이터를 추출한다.

김 이사는 "경쟁사 앱은 쓰면서, 자사 앱을 쓰지 않는 고개 데이터는 신규고객 유치에 활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간 비식별 데이터를 교환·거래하는 일이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며 "제3자 데이터 제공에서 방송통신위원회 가이드 라인을 준수하고 있으므로 불법 정보 유통과도 거리가 멀다"고 선을 그었다.

NHN ACE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데이터를 직접 가공할 수 있는 도구도 개발했다. 데이터 통합관리 솔루션 '다이티(Dighty)'다. 이 솔루션에서 '3개월간 쇼핑몰 방문자'를 클릭하니 11만명의 데이터가 곧바로 추출됐다. '구매자'를 누르자 11만명이 3165명으로 압축됐고, 이들이 구매한 제품군을 조회하니 359개 제품이 나왔다. 이 중 제품 하나를 클릭하자 101명이 구매했다고 표시됐다.

네이버쇼핑·브랜드쇼핑·사이트쇼핑, 카카오, 구글 등의 구매경로 중 '네이버쇼핑'을 누르니 61명이 확인됐다. 김 이사가 캠페인 버튼을 눌렀다. 그는 "이들 61명에겐 여타 회원과 다른 배너가 노출된다"고 웃음지었다. 회원추출을 누르자, 순식간에 61명의 명단이 담긴 엑셀 파일이 생성됐다.

김 이사는 "대부분의 기업 마케팅부에선 이런 고객 데이터 추출이 불가능하다"며 "마케팅부에서 IT개발부에 요청해 데이터를 뽑아내는게 현실이다. 이 과정에서 몇 일씩 시간이 흘러, 마케팅 타이밍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다이티는 마케터가 직접 원하는 데이터를 손쉽게 뽑아 활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데이터 활용을 고민하는 기업에게 내부 데이터 통합부터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김윤중 이사는 "모 금융그룹의 경우 증권·보험·은행 계열사를 두고 있음에도 각각의 데이터가 통합돼 있지 않다"며 "계열사 세 곳을 모두 이용하는 충성도 높은 고객들과 아닌 고객들의 마케팅은 완전히 달라진다. 또 세부 내용을 파악하면 훨씬 다채로운 마케팅이 가능해진다"고 제안했다.

데이터를 '데이터'로만 바라보지 말고, 기업 핵심자원으로 봐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데이터는 아는 만큼 보인다"며 "데이터 활용법을 터득한 기업들에게 데이터는 수익을 높이는 최고의 재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